구글광고


짬뽕에 대한 小考

짬뽕은 본래 일본 나가사키에서 중국인들이 만들어 팔던 탕면의 이름이었다.일본어로는 '잔폰(ちゃんぽん)'이라 했다.

일제시대 이후까지도 고춧가루를 전혀 들어가지 않은, 하얀 국물의 야채와 해산물이 든 탕면의 이름이다.일본의 '잔폰(ちゃんぽん)'은 복건성 화교들이 만들었다고 하던데,실제 복건성에 가면, 지금도 이런 음식이 남아있어서, 복건성 전래설을 강하게 뒷받침 한다.

이런 짬뽕이 6.25를 지난후에 고춧가루가 들어가면서, 현재의 빨간 국물 짬뽕이 탄생했다.6.25 직후까지도 서울 중심부, 종로통에서는 고춧가루가 강하게 든 빨간 짬뽕은 없었다는 것이다.

이제 현상학적으로 볼 때,한국의 짬뽕과 일본 나가사키 짬뽕의 연관성을 찾기는 그리 쉽지 않게 되었다.현재의 한국 짬뽕과 유사한 중국의 음식이라면,초마면(炒馬麵), 담담면(担担面), 홍소우육면이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내가 어렸을때 짬뽕은 삼선재료와 야채를 고춧가루와 볶은후에 만든 국수였다.그런데 최근 한국의 짬뽕계는 재료숫자 늘리기 무한경쟁에 들어간 듯 싶다.

이제는 재료가 수십가지에 달할 만큼 많아졌다.이렇게 재료의 숫자로 승부하는 요리를 과연 짬뽕이라 불러야 하는가.

재료만 많이 넣으면, 전국 5대 짬뽕, 10대 짬뽕에 등극할 수 있는데,이렇게 등위에 올라간 짬뽕을 과연 맛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

식재료 숫자로 승부하는 요리를 맛있다고 말하겠다면,백가지 재료를 넣으면 제일 맛있는 요리가 되는것 아닌가.여기서 요리사의 실력은 이제 뒷전이다.

나는 냉면이라는 음식은, 미니멀리즘의 극한에 도달한 음식이라고 평가한다.

맑은 국물과, 국수, 이 두가지 이외에는 별로 들어가는 것이 없다.국물과 국수에 요리사의 모든 실력을 드러내야 하니, 미니멀리즘의 극치 아닌가?

실력없는 냉면집에서는 이것저것 다 집어넣고 갈비집 냉면을 만든다.물론 갈비집 냉면도 맛나다고 하는 사람들은 많지만,그런 냉면을 전국 몇대 냉면에 꼽는 사람은 없다.

그런데 왜 짬뽕은 식재료 종류가 많이 들어간 것이 맛있다는 인식이 퍼지는 것인가.이것은 우리 조선 짬뽕의 퇴보이며, 짬뽕이라는 문화현상에 대한 심각한 테러이다.

나는 예전처럼 삼선 재료와 야채, 그리고 국물맛으로 만들어진진정한 짬뽕의 형태로 승부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식재료 숫자 많이 늘려서 만들어 지는 짬뽕을 추앙하는,맛 모르는 일부 몰지각한 음식 블로거들에 의해 양산된 짬뽕 열풍은 무효다.


로버트 카파 탄생 100주년 기념 사진전

로버트 카파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카파 선생이 탄생하신지 올해로 100주년이고,
돌아가신지 올해로 60년이 되는 해 라고 합니다.

잉글리드 버그만의 청혼을 받았다는 것은 무지 부럽고,
그녀의 청혼을 거절했다는 사실에서, 제정신이 아니라는것을 알게 됩니다.

대부분의 사진은 표준렌즈로 촬영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줌이나 광각을 안쓰다니...
정말이지... 대단합니다.


맥주 만들기 교육 안내

맥주 만들기 교육이 떴습니다.
이 글은 홍보성 글 입니다.
어쨌거나 홍보성은 맞는데요, 이거 하시는 분 들이 저와 친한 분 들 입니다.




간단히 설명을 드리자면,
맥주만들기를 기초부터 배우고, 자신의 맥주를 여러가지 직접 만들어 보는 교육입니다.
맥주 수업하는 장소는 경기대학교 서대문 캠퍼스앞에 있는 '수수보리'라는 전통주 교육훈련기관 입니다.
술을 만드는데에 필요한 모든 시설이 잘 되어 있어요.
지하철 5호선, 2호선이 바로 앞에 있습니다.

맥주 강사는
해방촌 맥파이의 사장인 '제이슨'씨가 직접 강의할 예정입니다.
맥파이의 포터와 페일에일을 맛있게 드신 분 들이라면,
그 맥주를 만든 유명한 맥주 덕후 제이슨(Jason)과 함께 석달간 시간을 보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맥주는 사실 재료비가 많이 드는데,
그래서 교육비는 교육비 30만원+재료비 30만원 입니다.
도합 60만원이라서 학생들에게는 좀 그림의 떡 일 수도 있겠네요.

한국 맥주가 맛없어서 평소에 고민하시던 분 들,
해방촌과 이태원에서 비싼 수입 생맥주 마시면서 가슴이 아프셨던 분 들은
이태원 탭하우스에 열번쯤 갔다고 생각하고, 등록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그리고... 하우스 맥주집 운영하는데, 정말 맛없는 맥주 만들고 있는 업주분 들은
이럴때 직무 보수교육(?) 받는다 생각하고 와 보시면 좋을 거 같군요.

저를 아시는 분 이라면,
접수 하실때 저의 블로그나 페북에서 보고 신청했다고 말씀하시면
운영 조교가 초코파이라도 챙겨줄지도 모릅니다~!
(믿거나 말거나...)



사과 한마디 하면 끝날 일을...

오늘 황당한 식당을 보았습니다.

오전 운동 마치고, 전철역앞에 왔다가
아무래도 점심을 때우고 다음 행선지로 움직이는게 좋을 것 같아
혜화역 앞에 있는 냉면집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집 입니다.

이집 냉면은 그냥 갈비집 냉면 수준이지, 맛있다고는 할 수 없는 집 입니다.
뭐 어쨌거나... 맛있고 없고는 개인의 취향이니 뭐라고 하지 않겠습니다.

이 집에 들어가는데,
주인이 '왜 왔어요?'라고 물어봅니다.
그래서 '밥먹으러 왔다'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냉면이죠?'라고 물어보길래, '냉면이예요'라고 대답하고,
적당한 테이블을 찾아 앉았습니다.

그런데 이 주인장이 나한테 오지를 않는겁니다.
나보다 늦게 들어온 다른 사람들 테이블에는 일일이 물병 갖고 가서 물과 컵을 놔 주고,
주문도 받고 하던데, 나한테는 무려 3개 테이블 주문접수의 시간이 흐르도록 오지를 않는겁니다~!

그래서 하도 황당해서 '주문 좀 받으세요~'라고 소리 질렀더니 겨우 오네요.
그제서야 물병을 갖고 와서 뭐 드실거냐 하길래 '물냉면 곱배기요'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한참 지나서...냉면이 나오는데,
이게 곱배기가 아닌거예요.
이게 곱배기냐고 물어보니, 곱배기 아니랍니다.

내가 곱배기 시켰는데, 왜 보통 주시는거냐고 물어보니,
내가 들어올때 자기 맘대로 '물냉면 보통'을 오더 넣었다는 겁니다.
 
아니...내가 물냉면 먹을지, 비빔냉면 먹을지를 주인이 결정하는겁니까?
내가 냉면 먹을지, 부대찌개 먹을지도 결정 안했는데,
메뉴 접수도 안하고, 자기 맘대로 내놓고 먹으라는거 아닙니까?

하도 황당해서, 이걸 어쩔건가 하고 가만히 있었더니,
이 주인놈이 내 앞에서 계속 가만히 있네요.

정상적인 식당이라면, 이때 당연히 해야 하는 행동목록이 있지요.
'아, 죄송합니다, 곱배기로 다시 내 드리겠습니다' 라거나,
'실수했습니다. 냉면 한그릇 다시 갖다 드릴테니, 먼저 드시고 계십시오'라고 말해야 정상적인 사람 아닙니까?

그런데 이 주인은 아무말도 안하고 내 앞에 그냥 서 있는거예요...!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고 말입니다.
'내가 갖고 왔으니, 너는 그냥 입닥치고 처먹어' 라는 의미였습니다.

서로 말을 안하고 버티는 시간이 5초 정도 흐른 것 같았습니다.
나도 잠시 생각을 했지요.
화를 내고 그냥 나갈까, 곱배기로 다시 가져오라고 할까, 하다가,
결심을 하고 그냥 아무말도 안하고 물냉면 보통을 쑤셔넣듯이 먹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 집에 대해서 내 블로그에 씁니다.
나는 이 집 음식이 맛없다거나, 가지 말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방송에도 많이 나왔다고 입구에 총천연색으로 도배를 해 놨네요.
방송에서는 입속이 혀 처럼 서비스 했던 모양이지요?

이런 집이 계속 영업을 해야 하는것인지, 아닌지는
보는 여러분들이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런 일은 면전에서 그냥 사과 한마디 하면 끝날 일 아니었던가요?

요새는 맛집 블로거도 많고, 먹방 포스팅도 많습니다만,
가서는 안될 집 포스팅은 잘 안하는것 같네요.

저는 분명히 이집 가지 말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내가 이 집에서 내가 원치않는 대접을 받았고, 사과도 받지 않았다는 것을 말하고 싶은 것입니다.


The Wolverine, 2013


이번 울버린은 일본자본이 뒷돈을 댔나 싶을 정도다.
재미없다는건 아니지만, 스케일도 그리 크지 않은데다가
억지스런 진행이 너무 많다.

울버린과 재벌딸의 애정행각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부분인데,
스토리 진행에 영향력이 없는데, 왜 들어갔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재벌손녀 오카모토 타오를 스타 만들려고 그랬나보다.

마리코 역의 오카모도 타오는 원래 모델이라더라.
프라다부터 시작해서 굵직한 모델은 다 했던 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몸매가 가냘픈것이 안습이었다.
저렇게 가늘고 비실대는 허벅지와 다리를 가진 여자를 뭣에 쓰나.

오카모토 타오는 별명이 '울버린 아이유'라지.
아이유가 나이들면 저런 모습이 아닐까 싶긴 했다.

유키오 역의 후쿠시마 리라를 보고 있자니, 일본 여배우가 그렇게도 없나 싶다.
이건 쫌 아니잖아.

악녀 바이퍼로 나온 여자는 배트맨에서 포이즌아이비 우마서먼을 연상시켰지만,
우마서먼에 비교하면, 우마서먼에 대한 무례이자 테러다.
발끝에도 못 따라간다.

마지막에 아다만티움으로 만들어 졌다는 로보트는 뜬금없었다.
로보트가 등장하는 순간, 스토리는 안드로메다로 날아가 버렸다.

휴잭맨은 정말 멋있다.
그런데 포스터의 사진을 보니, (위에 사진)
CG로 근육을 수정한 듯 보인다.

엔딩크레딧 다 올라가고 나서,
그 후에 재밌는 장면들이 나오니까
영화 끝나도 극장에 앉아계시기 바란다.

아마 울버린2탄이 나올 모양이다.

그런데 자비에르 교수가 죽었는데 또 부활?
매그니토는 개과천선 했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