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광고


武俠, Wu Xia, 2011


 진가신 감독의 영화 '무협'.
 첨밀밀, 잔다라, 금지옥엽 등등을 만들었던 홍콩 감독이다.
 
 견자단, 금성무, 탕웨이 주연.

 옛날 나왔던 왕우 주연의 '외팔이(독비도)'의 리메이크 영화다.
 주인공 외팔이로 나왔던 왕우가, 이번에는 견자단에 맞서는 악당두목으로 나온다.
 늙었지만... 왕우의 포쓰는 여전하다.


 서극의 칼(刀)에 비견할 만한 작품이다.
 견자단이 '연기'를 했다는 것도 특기할 만 하다.
 사실 견자단이 '연기'는 안되는 배우였잖아?
 그런데 이번 영화에서는 무려 '연기'를 한다~!

 요새 중국영화가 중화 국수주의로 일관해 와서 좀 가깝하고 유치하고 웃겼었는데,
 진가신의 '무협'은 제대로 예술 좀 해보려는 의지를 갖고 만든, 제대로 된 영화였다.
 
 72지살이 있으니, 36천강도 있어야 하련만, 이 영화에서 36천강성은 나타나지 않는다.
 36천강성과 72지살성을 합쳐서 108 신장이 되는것 아니던가.

 나는 영화 내내 무술액션씬이 등장하는 영화는 무협의 중요한 부분을 말살하는 것이라고 생각해 왔다.
 이연걸이 주로 연기해왔던 황비홍이나 중화영웅류의 무술영화들은 무협이라기 보다는 그저 액션영화에 가까웠다고 본다.
 그런데 이 영화는 막판에 몇장면의 액션씬이 등장하는 절제된 설계를 보여주고 있고,  그래서 더욱 무협스러워졌다.
 특히 지붕위를 뛰어서 날아가는 장면은 와호장룡에서 자금성 지붕위를 뛰는 명장면에 비교할 만 했다. (조금 모자라지만)
 
 팔을 자른 견자단이 칼을 땅에 짚고 왕우를 바라보는 장면은,
 오리지널 독비도에서 왕우가 보여준 명장면에 대한 오마쥬 일 것이다.
 그 장면에서 왕우의 오리지널 명장면이 떠올랐다.
 
 마지막으로.
 탕웨이, 참 이쁘다.


뱀발) 옛날 옛날에 진짜로 있었던 실화.
비디오방에 서극의 칼(刀)을 빌리러 갔었다.

나       : 아저씨, '서극의 칼' 있으면 빌려주세요
아저씨 : 으응...? 서극의 도(刀)는 있는데, 서극의 칼은 없어.
나       : 띠용~ #&@@~

덧글

  • Silverfang 2011/09/10 12:20 #

    원작이 있는 영화였군요. 원작을 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리고 최근 다작을 하는 견자단이 언제부턴가 표정연기, 내면연기가 서서히 늘어가는 것 같았는데 이번에 빛을 보는 것 같아서 좋았습니다.
  • 한도사 2011/09/10 12:26 #

    이연걸은 아직도 연기가 안되던데, 견자단은 연기가 되더군요.
    무술가라는 시각에서 평가해 볼때, 저는 견자단이 이연걸보다 훌륭한 무술인이라고 생각해요. 중년이 되어서 견자단처럼 몸 관리하고 무공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이연걸은 스스로 몸을 관리못해서 이미 절반 폐인됐구요.
    젊어서 잘 뛰고 힘센것은 뭐 당연할 수 있겠으나, 나이 쉰살 즈음이 되었을때 인생 최고의 기량을 보여줄 수 있어야 진정한 대가라고 생각합니다. 그런점에서 견자단은 훌륭해요.
  • sharkman 2011/09/10 12:55 #

    견자단이 원래 연기 안되던 배우지. 얼굴 표정이 딱 하나였으니까. 그런데 나이 들고 엽문에 나오는 걸 보니까 이제 좀 분위기가 바뀌었더군. 역시 욕을 먹더라도 하나를 오래 잡고 늘어지면 느는 게 있나봐.
  • 한도사 2011/09/10 13:25 #

    오래 잡고 늘어져도 안되는 사람들도 많던걸? 이연걸도 연기 안되고, 김태희도 연기 안되고...
  • 2011/09/10 20: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한도사 2011/09/10 22:28 #

    그렇네요~ ㅎㅎ
  • 시니컬리티 2011/09/11 00:53 #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작이던데 집이 부산이라 운이 좋으면 극장에서 볼 수 있겠네요. 문제는 PIFF 표 예매가 완전 전쟁터라...
  • 한도사 2011/09/11 10:04 #

    홍콩 반환된 후에 쏟아져나온 중국 국수주의 영화를 보다가, 이 영화를 보면 좀 신선합니다. 서극의 刀 보다는 한수 아래니까, 너무 기대는 하지 마세요.
  • 우기 2011/09/11 14:59 #

    왕우 주연의 외팔이. 추억의 명화네요.

    어린 마음에 마지막 장면이 참 멋있게 남았었는데요.

    리메이크가 잘되었나봅니다. 기대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